우리 골목 이야기, 영동전통시장 신문 방송

마을복지미디어 통&통 박용우

논현동에는 옛 골목길의 정취를 간직한 ‘영동시장’이 있습니 다. 시장에는 먹을거리, 볼거리 그리고 그 안에 담긴 이야깃거 리가 풍성합니다. 영동시장은 강남 유일의 전통시장이기도 합 니다. 이에 시장을 제대로 알리고 상인들과 소통을 하는 공간 을 만들어 우리 마을의 골목 이야기를 담는 미디어가 필요하다 는 취지에서 공동체 모임이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빠르게 변 화하고 있는 요즘, 정보력 부족은 옛 말이 되어버렸습니다. 시 대의 흐름에 맞춰 효율적으로 소통하는 방법을 위한 마을 복지 미디어를 구축하기로 하였습니다. 신문방송 운영위원회를 발 족하고, 입정한 상인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마을기자단을 모집 하였습니다. 다른 지역 마을 미디어를 탐방을 하여 노하우를 익혔고, 우리 마을에 알맞은 현장체험기사를 작성하기 위하여 시장에 입점한 점포들의 소식과 지역 어른 인터뷰 등 다양한 미디어 활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논현동에는 옛 골목길의 정취를 간직한 ‘영동시장’이 있습니 다. 시장에는 먹을거리, 볼거리 그리고 그 안에 담긴 이야깃거 리가 풍성합니다. 영동시장은 강남 유일의 전통시장이기도 합 니다. 이에 시장을 제대로 알리고 상인들과 소통을 하는 공간 을 만들어 우리 마을의 골목 이야기를 담는 미디어가 필요하다 는 취지에서 공동체 모임이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빠르게 변 화하고 있는 요즘, 정보력 부족은 옛 말이 되어버렸습니다. 시 대의 흐름에 맞춰 효율적으로 소통하는 방법을 위한 마을 복지 미디어를 구축하기로 하였습니다. 신문방송 운영위원회를 발 족하고, 입정한 상인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마을기자단을 모집 하였습니다. 다른 지역 마을 미디어를 탐방을 하여 노하우를 익혔고, 우리 마을에 알맞은 현장체험기사를 작성하기 위하여 시장에 입점한 점포들의 소식과 지역 어른 인터뷰 등 다양한 미디어 활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