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나무골 할머니가 들려주는 옛날이야기

밤나무골 이야기 할머니 김연옥

마을이 아이를 키운다는 말이 있어요. 그래서 마을에 있는 도토리 도서관과 인근학교 등에서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일을 해보자해서 시작했는데 아이들이 정말 좋아했어요. 오히려 저희가 아이들로 인해 힐링이 된 거 같았어요. 그런데 이야기행사를 진행하는데 노인정 공간사용에 방해가 된다며 항의를 받았었어요. 결국 끝날 때는 이야기 시간이 좋았다고 해주셔서 잘 마무리가 되었지만, 뜻하지 않게 당황스러운 경험도 겪게 되더 라구요. 세곡동은 시골같은 동네라 대문 밖을 나가면 서로가 다 알아요. 그래서 마을사업을 지속적으로 해서 그림책과 이야기를 아이들과 나누고 손자들까지 함께 참여하는 마을이 되면 좋겠어요.

손주가 있는 60대, 70대 할머니들이 이야기를 배워 손주와 소통하고삶의 활기를 얻을 수 있어 매우 행복해 하셨다. 이 모임을 계기로 스토리텔링 자격증을 받은 분도 3명이나 되었고, 손주에게 멋진 할머니가 되었다며 활동이 끝나는 것을 매우 아쉬워하셨다. 올 해 사업은 마무리 되었지만, 앞으로는 마을도서관, 어린이집, 인근학교의 아이들로 범위를 넓혀 활동을 하고싶다. 또한 이야기릴레이에 1회 참가하여 이야기 할머니의 역량을 강화하고자 한다. 무엇보다 가족, 손자들과 친해질 수 있었던 행복한 시간이었다.